소개

> 소개 >

역사문화

출시일:2019-08-22 저자: 조회수:

 

효현문화

효현문화는 모두가 익히 알고 있으며,서한시기부터 동영과 칠선녀의 아름다운 사랑전설은 서계에서 널리 알려져 있었다.고증에 따르면 현재 이와 관련된 지역명은 50여곳(학낙륜,동가울,사자두,봉황천,사낭하,모운장,동,서아장 및 한효자동영묘와 효현사 등)이나 된다.2002년10월 26일,”민간전설-동영과 칠선녀”우표발행식이 강소 동대,호북 효감 및 안휘 한경에서 동시에 개최되였다(호북 효감은 효문화에 편중하고 안휘 안경은 황매희의 고향에 편중한다).2006년 5월,동대 “동영전설”은 첫 국가급 무형문화유산 리스트에 올랐다.동영칠선녀문화원의 부지면적은 150묘이고 총투자액은 1억위안이며 1기공정은 45묘이고,동영칠선녀 조형물,동현사,부조장랑, 늙은 회나무,토지묘 등 관광지를 건설하였고 2010년12월에 성공적으로 국가2A급 관광구로 창건되였다.2012년 4월, 1기에서 건설한 8개 관광지에 기초하여 문화원내에 보행도,관광다리 등 각 관광시설을 건설하였고 동영과 칠선녀의 전설에 등장하는 24개 관광지의 건설을 완비하여 동영칠선녀의 사랑문화를 발굴하여 홍보하였고 관광구 전채는 2013년 동영칠선녀문화관광절에 공식적으로 대외 개방되며,연말에 국가3A급 관광구로 건설되였다. . 

 

 

해염문화

서계는 유존이 풍부하고 경내에 고찰, 고탑, 고교, 고도 많다.해춘헌탑 - 동대 랜드마크. 서계태동하 북쪽에 위치하며, 당나라떄 건설되여 송나라때 보수되였으며  '내당외송'의2층 벽돌구조탑을 이루고 지금까지 1380여 년이 되였으며 탑령은 강소현존 58개 고탑중에서 가장 오래되였다.민간 속칭 '서계보탑'으로 불리며 일명 '효모탑', '진해탑', '위지탑'으로 1982년 성급 문화재 보호단위로 지정되었고, 2013년에는 국가급 문화재 보호단위로 지정되었다.통성교,팔자교는 모두 송나라의 단공아치형 벽돌다리이다,통성교는 태산사 문앞의 안계하에 위치하고 , '팔자교'는 안계하와 웅하 이하삼안 집결에 있다.'한 걸음 두 다리, 두 다리는 세 기슭으로 통한다'는 '팔자교'는 주장쌍교보다 200여 년 앞서 건설되었으며, 현재는 모두 동대시 문화재 보호 단위이다.이목거리—안계하 북쪽에 위치한 청돌길로, 현재 명청민거가 여러 곳에 있으며, 명청시대 쟁기거리에서 판매되던 쟁기, 농기구, 이로 인해 소중리하하수향으로 명성을 날렸으며 ,이로 인해 이목거리라는 이름이 붙었다.삼리로-고해구잔도와 연계되며 서쪽에서 시작하여 이목거리 동쪽으로 향하며 길이는 1600m(속칭 삼리로)이고 서계진 건립시기에 건축되였고 지금까지 2000여년이 지났으며 범공제수보다 1000년을 앞섰다.서계고성은 서계관광구 태산대도의 동쪽에 위치하고,”고진을 몸으로,문화를 혼으로”의 기본원칙에 의해 송나라 문화테마를 부각시켜 서계고염진의 역사적 번화로움을 재현하였으며, 고전과 현대,문화와 상업이 일체로 이루어진 송나라 격조의 상업군을 건설하였다.새로 건축한 관광지는 주로 성문루전시청,안계서원,삼상각 등이 있다.서계고성은 서계관광구의 대표적 건축군으로 되였으며 태산호국사,동영칠선녀문화워느해춘탑원과 호응되여 점,선결합의 관광집중구로 되였다.

 

 

불교문화

서계종교문화역사는 유구하고 동토불국의 호칭이 있다.서한시기(약 서기76년)에 이미 광복사가 건설되였고 경내에는 사묘가 800여개가 있었으며 정규 숲13개가 있었었다.태산호국사는 남송시기에 건설되여 900여년의 시간을 보냈으며 중국불교협회가 발표한 강소성 명사중의 하나이고 강소성 23개 불교중점 보호사묘의 하나이다.해춘탑원의 불교문화원 프로젝트는 당나라의”해춘헌탑”과 송나라의 천년고찰”일사오묘”의 태산사 두곳을 핵심으로 안계하,오조하,봉황하 등 경내 풍부한 생태수망 체계에 의해 소재관,연꽃광장,전경장랑,불학교육문화관,광복선사,해춘헌탑,자효문화관,자죽정사등 관광지를 건설하였으며 불교 문화 집중체험구역을 이뤘다.탑,사,원이 유기적인 일체를 이루었다,건설후의 해춘탑원은 “선수문화”와 “효자문화”를 유기적으로 통일하여 서계본토문화와 불학종교문화를 유기적으로 융합하여 관광지의 품격을 제고하였고 사람과 자연의 조화를 실현하였다.



 

 

인쇄 셧다운